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8.09.26 14:28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여인철

She-엘비스 코스텔로(Elvis Costello)
미투(Me Too) 운동을 지지하며
여인철 | 2018-03-19 11:26:5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She-엘비스 코스텔로(Elvis Costello)
- 미투(Me Too) 운동을 지지하며


이번 음악카페의 메뉴는 요즘 떠오르는 ‘#미투(#Me Too)’ 운동에 대한 지지의 뜻으로 줄리아 로버츠와 휴 그랜트 주연의 영화 ‘노팅 힐(Notting Hill)’의 주제곡 ‘She’를 선정했습니다.  말하자면, 저도 ‘#With You’에 동참한다는…^^

이 노래 ‘She’와 미투 운동의 관련성은 미투 운동의 주체가 ‘그녀(She)’라는 거 말고는 없습니다.  그렇지만 자신을 완전히 대중에 드러내는 힘든 결정을 내리면서까지 우리 사회의 어두운 부분의 하나인 남성들의 잘못된 성문화와 성범죄에 대해 고발하고 ‘투쟁’ 중인 용감한 ‘She’ 들에게 그냥 지지한다는 뜻을 전달하고 싶었습니다.

그리고 어두운 곳에서 어떤 여성이건 짓밟은 성범죄자는 she 가 누군가에게는 저 ‘노팅 힐’이라는 영화에 나오는 윌리엄(휴 그랜트)이 “삶을 버텨내는 이유(reason I survive)” 이거나 “삶의 의미(meaning of my life)” 아니면 평생을 두고두고 가슴에 담고 살 안나(줄리아 로버츠) 일 수도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는 것을 말하고 싶었습니다.
 
별 연관이 없어 보이는 이 곡을 선정한 이유엔 미투 운동에 맞는 노래를 저의 음악지식이 짧아 아직 찾지 못 한 것도 있습니다. 누군가 저에게 알려주면 좋겠습니다, 혹시 다른 적당한 노래가 있으면.

미투 운동은 우리 사회의 성적인 측면에서의 어두운 면을 고발하는 운동인 셈인데, 일각에서는 이 운동의 특정 정파에 대한 유불리를 따지거나 운동의 정신이 변질된다는 이유로 신중론 내지는 중단론까지 나오는 모양이나 저는 이 운동이 정치적 또는 어떤 다른 고려없이 계속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 운동이 거기서 멈출 것이 아니라 사회의 다른 어두운 부분을 비추는 사회/내부고발 운동으로 승화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우리 사회가 안고 있는 부정부패, 비리 등 여러 추악한 문제도 성적인 문제에 비하면 엄청 클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 노래는 원래 프랑스의 가수 샤를 아즈나부르(Charles Aznabour)가 1974년에 「Tous les visages de l'amour」란 제목으로 발표해서 큰 센세이션을 일으킨 노래인데, 그 노래가 영국의 가수 겸 작곡가 엘비스 코스텔로의 remake로 영화 ‘노팅 힐’에 삽입되면서 다시 큰 주목을 받게 되었습니다.

1. 우선 Elvis Costello가 부른 영화 Notting Hill 주제곡으로.
https://www.youtube.com/watch?v=O040xuq2FR0

2. 영화를 보신 분들은 이 동영상을 보시면서 다시 한번 회상을...^^
https://www.youtube.com/watch?v=5DF6tcgVA3Y

3. 원곡자 Charles Aznavour의 노래를 안 들어볼 수 없겠지요?

원곡 「Tous les visages de l'amour」
https://www.youtube.com/watch?v=T03Hgh6UCXc

원곡자의 영어 버전 She
https://www.youtube.com/watch?v=5sOb1lRnMRA

4. 여성적인 She에서 벗어나 Il Divo가 부른 폭포수 같은 She를…^^
https://www.youtube.com/watch?v=MY_m9eieO-k


노랫말

She - Elvis Costello

She may be the face I can't forget
A trace of pleasure or regret
May be my treasure or the price I have to pay

She may be the song that summer sings
May be the chill that autumn brings
May be a hundred different things within the measure of a day

She may be the beauty or the beast
May be the famine or the feast
May turn each day into a heaven or a hell

She may be the mirror of my dreams
A smile reflected in a stream
She may not be what she may seem
inside her shell

She who always seems so happy in a crowd
Whose eyes can be so private and so proud
No one's allowed to see them when they cry

She may be the love that cannot hope to last
May come to me from shadows of the past
That I'll remember till the day I die

She may be the reason I survive
The why and wherefore I'm alive
The one I'll care for through the rough and rainy years

Me, I'll take her laughter
And her tears and make them all my souvenirs
For where she goes I've got to be
The meaning of my life is she, she, she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2033&table=music_cafe&uid=1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986479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민바행 (민족문제연구소바로세우기...
                                                 
임병도 1인미디어와 조선일보, 또...
                                                 
학교자치 반대하면서 민주적인 학...
                                                 
6.12 조미회담과 6.13 선거를 예측...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美 국무부, 3차 남북정상회담에 “...
                                                 
한반도에서 유엔 헌장 정신을 구현...
                                                 
천안함 ‘1번 어뢰’ 에 감긴 철사...
                                                 
대한항공의 성장, ‘관피아’의 전...
                                                 
갤럽 “국민 65%가 점진적 통일 희...
                                                 
동아일보 ‘최악의 오보’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들러리’의 추억
                                                 
전성기
                                                 
[이정랑의 고전소통] 이우위직(以...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KAL858기 사건 진상규명 기자회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우리는 무엇을 기억하...
2797 천안함 ‘1번 어뢰’ 에 감긴 철사...
2406 손석희 앵커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
2310 김부선 김영환의 이재명 공격, 언...
2291 기자들이 비웃었던 문재인 대통령...
1940 OECD 경제보고서로 밝혀진 충격적...
1762 국회의원 나리들… 하늘이 부끄럽...
1619 친문계, 김진표 대표-전해철 사무...
1523 친위쿠데타 의심됐던 소름 돋는 그...
1461 [여인철의 음악카페] 김희숙 여사...
1378 기무사 내란 모의 수사 상황정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