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CMS후원
2017.09.21 01:20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세계  |  미디어  |  칼럼  |  서팡게시판  |  여행게시판
 
칼럼홈 > 임병도

자유한국당이 ‘국회 보이콧’하는 진짜 이유
극우 나팔수 언론을 지키기 위한 몸부림
임병도 | 2017-09-05 08:46:0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보내기    


자유한국당이 MBC 김장경 사장을 구하기 위한 국회 보이콧을 하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의 국회 의사일정 거부는 늘 국민의 뜻과 달랐습니다. 과거 자유한국당이 무슨 이유로 국회 보이콧을 했는지 살펴봤습니다.


‘자신들의 사학재산을 지키기 위했던 장외투쟁’

2005년 12월 당시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와 소속 국회의원들은 57일 동안 장외투쟁을 벌였습니다. 이유는 사학법 개정안 반대 때문입니다.

참여정부의 사학법 골자는 ▲개방형 이사제 도입 ▲대학평의원회 설치 의무화 ▲법인이사회 회의록 공개 ▲법인 임원의 인적사항 공개 등으로 찬성 의견이 56%로 반대 36%보다 훨씬 높았습니다.

그러나 박근혜 한나라당 대표는 ‘아이들 교육마저 자기들 목적에 이용해서 정권 연장의 도구로 사용하려고 하고 있다’라며 촛불을 들고 장외투쟁을 했습니다.

한나라당이 사학법 개정을 반대한 가장 큰 이유는 박근혜·정몽준·나경원·이강두·박재욱·김일윤·고흥길·이은재·현경대·강창희·고승덕 등 소속 의원들이 사학재단과 밀접한 관계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결국, 한나라당의 장외투쟁은 자신들의 재산이었던 사학재단을 지키기 위한 몸부림에 불과했습니다.


‘여소야대 정국, 우병우 보디가드 자처’

2016년 9월 20대 국회가 개원하자마자 새누리당은 정기국회 의사일정 전면 거부를 선언했습니다. 시작은 정세균 의장의 개회사였습니다.

정세균 의장은 개회사에서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과 관련한 논란은 국민 여러분께 부끄럽고 민망한 일”이라며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신설’을 촉구했습니다.

또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와 관련해서도 “우리 내부에서 소통이 없었고, 주변국과의 관계 변화 또한 깊이 고려한 것 같지 않다”라며 폭넓은 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정세균 의장이 국회법에서 정한 ‘중립의무’를 위반했다며 추경안 처리가 예정된 날의 국회 본회의를 파행시켰고, 의장실까지 찾아가 ‘고성항의’까지 했습니다.

말은 정세균 의장의 ‘정치적 중립’을 운운했지만, 실제 새누리당이 국회 의사일정을 거부한 것은 ‘여소야대 국회’에서 초반 우위를 점령하기 위한 기싸움에 불과했습니다.

여기에 우병우 민정수석을 지켜 박근혜 정권의 문제점이 외부로 드러나지 않도록 막아내려는 목적도 있었습니다.


‘극우 나팔수 언론을 지키기 위한 몸부림’

MBC 김장겸 사장을 자유한국당은 그토록 감싸고 있을까요? 첫 번째는 문재인 정부를 흔들기 위한 발단이 될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문재인 정부의 지지율은 80%를 넘을 만큼 견고합니다. 이 지지율을 무너뜨리기 위해서는 외부적으로 정당성 있는 이유가 필요합니다. 자유한국당은 ‘방송 장악’이라는 논리를 앞세운 것입니다.

두 번째는 극우 나팔수 언론 MBC를 지키기 위함입니다. 문재인 정부 취임 이후 언론 대부분이 극우 보수를 외면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그동안 밀고 있던 극우 보수의 논리가 박근혜씨 구속 이후 정당성이 사라졌기 때문입니다.

MBC는 그나마 엄마부대 등 극우 보수단체의 목소리를 비중 있게 다루고 있습니다. 만약 MBC마저 정상적인 언론이 된다면 극우단체의 모습은 사라질 수밖에 없습니다.

과거부터 현재까지 자유한국당의 국회 보이콧은 철저하게 자신들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함이었습니다. 민주주의나 국회의 역할은 중요하지 않았습니다.

오로지 권력을 위해 식물 국회를 만들려는 이들이 존재하는 한, 대한민국의 정치는 여전히 ‘여야 막말’이라는 언론의 프레임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입니다.



본글주소: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2013&table=impeter&uid=1396 









      



모바일 기기에서도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보완하였습니다. (현재 아이폰 기기까지 테스트 완료하였습니다.)


닉네임  비밀번호  465823  (스팸등록방지:빨간숫자만입력)

 [1/1]   민폐  2017년9월5일 11시51분    
양아치들 간택해주는 너와나 우리들이 쌩양아치

자한당 바른당 국당 안철수 ,유승민 까지 안보는 보수란다
말이좋아 보수이지
그 주장 내용을 보면 안보장사 양아치들

저들을 선텍하는 우리들은 쌩양아치

그러기에

정치 수준은 그나라 국민수준 바로미터라고 하는것 아니겟는가

(27) (-19)
                                                 
공교육 황폐화시킬 ‘방과후 학교 ...
                                                 
‘격랑의 태평양’ 예고하는 유엔 ...
                                                 
왜 당신은 계란을 바위에 던지시나...
                                                 
공기업 적자, 정치인-자본-관료의 ...
                                                 
“가장 빠른 시일에 강력한 대북 ...
                                                 
[번역] 북한 핵 긴장이라는 환상 -...
                                                 
KR의 위상과 명예를 실추시킨 김종...
                                                 
文 ‘정체된 견고함’ 安 ‘불안한...
                                                 
여름여행 후기 ② 아직도 우는 ‘...
                                                 
정치인 자녀의 마약 투약을 용서하...
                                                 
천안함의 진실을 지킨 사람들과 박...
                                                 
갈수록 친일가문 연구가 어려운 까...
                                                 
배움과 실천
                                                 
누가 글로벌 인재인가?
                                                 
유권자, 즉 국민이 ‘단일화’를 ...
                                                 
“우리는 아직도 가족들을 기다리...
                                                 
“근혜를 보면 그 아부지를 생각한...
                                                 
[오영수 시] 자화상
28093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
26266 문재인 대통령께 드리는 글
23676 미국인들아, 들어라!
14182 [Review] “천안함 파손부위, 선박...
12208 낙망의 시간에 희망의 여명을 보다...
11768 ‘대선 전날까지도 ‘문준용 의혹 ...
8339 문재인 정권, 100일이 되기 전에 ...
7835 안철수 대통령 만들기
7305 우리의 체제변혁을 꿈꾸며 ②
7168 타임紙 ‘美, 조건 없이 지금 당장...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930호 (주)민진미디어 | 발행.편집:신상철 | 등록번호: 서울 아01961 | 발행일: 2012.02.15 |
이메일: poweroftruth@daum.net | 사업자번호: 107-87-60009 | 대표전화: 02-761-1678 | 팩스: 02-6442-0472 | 통신판매: 2012-서울영등포-0188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사업제휴문의 | 기사제보 | 칼럼쓰기